그랜드오페라단, 창단 24주년 기념 오페라 ‘로미오 대 줄리엣’ 공연 개최

창작오페라 시리즈 2탄 “썸은 이미 다 탔다”

2020-11-27 08:42 출처: 그랜드오페라단

오페라 로미오 대 줄리엣 공연 포스터

그랜드오페라단 창단 24주년 기념 오페라 ‘로미오 대 줄리엣’ 공연 홍보 영상

부산--(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27일 -- 올해로 창단 24주년을 맞는 그랜드오페라단(단장 안지환 신라대 명예교수)은 제52회 정기공연, 창작오페라 시리즈 2탄으로 12월 12일(토)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대공연장)에서 ‘로미오 대 줄리엣’(Romeo vs Juliete)을 개최한다.

오페라 ‘로미오 대 줄리엣’은 그랜드오페라단이 2011년 창작오페라 ‘봄봄’의 부산 초연 이래 10년 만에 창작오페라 시리즈 두 번째로 선보이는 작품으로 고전 오페라 'Romeo et Juliet’에 함께 캐스팅된 이혼 위기의 오페라 가수 부부가 주인공으로 등장해 일상의 현실적인 사랑이 불멸의 이상적인 사랑을 만나는 모습을 현실적이면서도 유쾌하게 들려주는 독특한 형식의 극중극 2인극 오페라이다.

이 공연은 2020 뉴욕타임즈가 선정한 올해의 최우수 그림책 CD-BOOK ‘노란 우산’의 음악을 만든 신동일이 작곡하고 대학로 극장에서 롱런한 ‘민들레 바람 되어’ 공연의 극작가 박춘근이 협업한 작품으로 2013년 당시 세종체임버홀에서 초연돼 많은 관객의 열렬한 호응과 입소문을 타며 대중적인 오페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 준 바 있다.

이번 공연에 예술의전당이 올해 기획한 오페라 ‘춘향전 2020’을 연출한 김태웅이 연출을 맡고 유수한 국제 오페라, 성악 콩쿠르에서 수상한 국내외 정상급 오페라 주역 가수 소프라노 한경성과 박현진 그리고 테너 최보한과 권순태 등이 출연한다.

이 공연은 연말연시를 맞아 가족, 연인, 친지 그리고 직장, 가족 단위의 송년 문화 나들이로 마련된 공연으로 12월 12일 토요일 오후 3시와 7시 각각 두 차례 해운대문화회관에서 열린다.

그랜드오페라단 개요

그랜드오페라단(단장 안지환)은 오페라를 통한 지역 문화예술의 발전을 표방하며 매년 2회의 정기 공연과 기획/순회공연, 해외 유명 음악가 초청 및 교육사업 등 공연 예술의 활성화와 국제 교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09년 문화체육관광부에 의해 전문예술단체로 지정되었으며, 한국 오페라와 전통을 소재로 한 창작 오페라 제작 등 한국 오페라의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 중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