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랩, 2만5000년전 은하계의 운명을 건 대전쟁 그린 ‘은하계 최후의 전쟁’ 출간

인간과 기계의 우정, 예수의 인류애 등을 다룬 세 편의 추가 단편이 실린 SF 소설집

2020-06-19 08:47 출처: 북랩

은하계 최후의 전쟁, 정성규 지음, 210쪽, 1만3800원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6월 19일 -- 북랩이 최근 과학기술이 고도로 발달한 2만50000년전 우주에서 벌어진 거대한 두 집단의 전쟁을 다룬 ‘은하계 최후의 전쟁’을 포함, 총 네 편의 SF 소설을 담은 건축사 정성규의 소설집 ‘은하계 최후의 전쟁’을 출간했다.

‘은하계 최후의 전쟁’은 인류의 문명이 태동하기 전 고도로 발달된 과학 문명을 가지고 있던 은하 제국과 은하연맹이 은하계의 미래를 걸고 처절한 전투를 벌였다는 내용의 SF 소설이다.

이 소설집은 무기화된 양자학과 전자력 기술, 인간과 기계의 우정, 오랫동안 지구를 관찰한 인공지능 로봇 등을 소재로 삼아 SF의 본령인 상상력의 세계를 펼치고 있다는 점 외에도 현직 건축사가 언젠가 SF 소설을 쓰겠다는 어린 시절의 약속을 스스로 지킨 작품이란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작가 정성규는 ‘은하계 최후의 전쟁’에서 과학기술이 발달한 근간에 있는 인류애가 사라지면 어떻게 되는지를 거대한 스케일의 우주전을 통해 보여준다. 삶의 편리함을 위해 연구되었던 양자학과 전자력 기술 등이 무기로 활용되면 어떠한 결과를 낳고 어떤 파멸을 가져오는지, 그 기술을 올바르게 사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부딪히는 두 거대 집단의 이념과 전쟁 과정을 통해 묘사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학교에서 진도를 따라잡지 못하는 친구를 돕기 위해 인간의 기억에 대해 연구하며 완벽한 기억력을 구현하기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건 연구자의 행적을 그린 ‘영원한 기억을 찾아서’는 인류가 기술을 발달시키는 근원적인 이유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그 밖에도 3500년 동안 지구를 관찰한 인공지능 로봇인 ‘에모’와 지구인 C 박사의 종족을 초월한 우정을 보여준 ‘청동기의 비밀’, 종교적 상상력과 과학적 상상력을 조합해 열화 핵탄두로 인류를 심판하려는 절대자 하나님과 그 명령을 실행하기 거부한 예수의 인류애를 그린 ‘예수의 비밀’을 통해 기술은 인간을 해하는 것이 아닌 인간을 살리고 번영하기 위한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있다.

저자 정성규는 미국 조지 워싱턴 대학 행정경영대학원에서 도시설계과정을 연수하고 동아대학에서 건축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해 건축사(Architect)로 활동하고 있다.

건축사로서 행동하며 미학을 갈고 닦은 그는 중국 고미술에 관심을 쏟고, 2018년에 중국 상(商)나라와 주(周)나라 시기의 청동기를 미학적으로 해석한 ‘중국 청동기의 미학’을 출간하는 등 다양한 방면에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북랩 개요

2004년에 설립된 ㈜북랩은 지금까지 2700종이 넘는 도서를 출간하며 21세기 지식정보화시대에 맞춰 새로운 출판 패러다임을 추구하고 있다. 출판 포털과 주문형 출판 장비(POD)를 보유하고 있으며 사회적으로 유익한 콘텐츠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책을 출간할 수 있고 원하는 독자층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퍼블리싱 서포터스(Publishing Supporters) 기업이다.

웹사이트: http://www.book.c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